MAEZEUM

home > 오늘도 맺음 > 맺음 소식
맺음 소식
소식
이음소시어스, ‘일하기 싫은 직장인’ 이색 설문 진행 2019-07-23

이음소시어스(대표 김도연)가 자사 매칭 서비스 ‘이음’, ‘이음오피스’, ‘맺음’을 사용 중인 595명의 직장인 남녀를 대상으로 ‘일하기 싫은 직장인’ 설문을 진행했다.

 

조사 결과, 직장인들이 하루 중 가장 일하기 싫은 시간대는 ‘출근 직후(37%)’, ‘점심 직후(21%)’로 나타났다. 일주일 중 가장 힘든 요일은 ‘월요병의 월요일’이 41%로 가장 많았으며 ‘다시 한 주가 시작되는 일요일’이 22%, ‘금요일 같은 목요일’이 14%, ‘극강 피로도의 수요일’이 10%로 뒤를 이었다.

 

직장인들의 업무 의욕을 꺾는 주요인은 무엇일까? ‘상사나 동료와의 불협화음(31%)’, ‘과도한 업무(21%)’, ‘스스로의 나태함(20%)’, ‘불만족스러운 연봉/복지(17%)’, ‘잘 나가는 주변인(9%)’ 등은 직장인을 일하기 싫게 만든다.

 

반대로 업무적 열정의 방아쇠를 당기는 요인으로는 ‘연봉 인상이나 승진(33%)’, ‘좋은 분위기의 팀워크(26%)’, ‘보너스/휴가 등의 복지(20%)’, ‘상사의 인정과 칭찬(16%)’으로 조사됐다.

 

이음소시어스 마케팅 담당자는 “누구에게나 일하기 싫은 순간이 있다”며 “회사 내에서 업무적 열정을 되찾기 위해서는 회사의 지원뿐만 아니라 스스로의 노력도 필요할 것”이라고 덧붙였다.

 

기사 원문 보기 >> 2019.07.22 이뉴스투데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