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AEZEUM

home>싱글 매거진>맺음 소식
맺음 소식
소식
미혼 남녀 10명중 7명, 이성 간 ‘’밀당’ 불필요해’ 2019-09-30

이음소시어스(대표 김도연)가 자사 매칭 서비스 ‘이음’, ‘이음오피스’, ‘맺음’을 사용 중인 530명의 미혼 남녀를 대상으로 ‘밀당(밀고 당기기)’에 대한 설문을 진행했다. 

 

설문에 응답한 530명의 싱글 중 무려 90%가 ‘밀당’을 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그러나 밀당이 꼭 필요하냐는 질문에는72%가 ‘불필요한 감정 소모일 뿐 필요 없다’고 답했으며 40%의 응답자는 ‘밀당을 하다 인연을 놓치고 후회한 적 있다’고 대답했다. 

 

반면 ‘적당한 밀당은 관계를 돈독하게 해준다’는 답변은 28%에 그쳤다. 

 

또한 밀당을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‘왜 하는지 모르겠다’는 의견이 45%에 달했다. 이어 ‘설렘과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해(24%)’, ‘쉬워 보이고 싶지 않아서(18%), ‘상대가 날 더 좋아했으면 해서(13%)’ 밀당을 한다고 밝혔다.

 

가장 많이 하는 밀당의 유형은 무엇일까? ‘답장 늦게 하기/전화 늦게 받기(36%)’가 가장 많았고 바쁜 척하기(25%)’, ‘무관심한 척하기(25%)’, ‘다른 이성으로 질투심 유발하기(6%)’가 뒤를 이었다.

 

이음소시어스 관계자는 “마음의 크기가 서로 너무 다르거나 관계에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밀당을 하는 것은 다소 위험하다”며 “적당한 밀당은 약이 될 수 있지만 정도와 타이밍을 잘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”고 덧붙였다.

 

기사 원문 보기 >> 2019.09.27 아시아투데이